노을 또한번사랑은가고

울고 있는 내모습이 이젠
항상 나만 이러는게 이젠
너무 지겨워서 너무 한심해서
웃으며 보내 보려고 해봤어

연습했던 그 멋진 표정도
준비했던 이별의 말들도
헤어지잔 너의 한마디 말앞에
모두 잊어버린 채 또 난 눈물만 흘렸어

난 이렇게 바라보고 있고
넌 그렇게 멀어져만 가고
또 내눈에 눈물이 흐르고
또 한번 사랑은 가고

멀어지는 모습 보는 일이
흐르는 눈물 감추는 일이
너무 익숙해서 많이 겪어봐서
이젠 나 웃는 법까지 배웠어
사랑하고도 널 보냈듯이
헤어지고 또 널 간직할께
다만 한가지 내가 정말 두려운거는
다시는 맘을 열지못할까봐 워~

나 이렇게 바라보고 있고
넌 그렇게 멀어져만 가고
또 내눈에 눈물이 흐르고
또 한번 사랑은 가고

나 이렇게(이렇게) 바라보고 있고(바라보고 있고)
넌 그렇게 멀어져만 가고 또 내눈에 눈물이 흐르고
또 한번 사랑은 가고 또 한번 사랑은 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