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우 친구에게
잊고 있었니
내가 있다는 걸
살아가는 일이
힘겨워질 때면
쉬어갈 수 있는 곳
너의 한숨도
함께 하려했지
언젠가는 나의
지친 발걸음이
너를 찾아 갈테~니
수 많은 시간속에
그 깊은 외로움을
예전처럼 우리 함께
나눌 수는 없나
변해 가는건
우리가 아니잖아
알 수 없는
세상일 뿐

너의 한숨도
함께 하려했지
언젠가는 나의
지친 발걸음이
너를 찾아 갈테~니
수 많은 시간속에
그 깊은 외로움을
예전처럼 우리 함께
나눌 수는 없나
변해가는 건
우리가 아니잖아
알 수 없는 세상일 뿐
수 많은 시간속에
그 깊은 외로움을
예전처럼 우리 함께
나눌 수는 없나
변해가는 건
우리가 아니잖아
알 수 없는
세상일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