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하문 사랑하는 우리
사랑하는 우리를
그 누구가 둘이라고
느끼게 하~고 있나
기도하는 우리는
예전처럼
아무 걱정도 없는
우리의 얼굴
해가 뜨면 다시지는
그런 사랑은 아냐
어둠에도 체온으로
느껴지는 그런 그런
사랑이야

사랑하는 우리를
그 무엇이 둘이라고
느끼게 하~였는가
해가 뜨면 다시지는
그런 사랑은 아냐
어둠에도 체온으로
느껴지는 그런 그런
사랑이야
해가 뜨면 다시지는
그런 사랑은 아냐
어둠에도 체온으로
느껴지는
그런 그런
사랑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