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라 바람이었나
이제는 너를
잊어야 하나
그냥 스쳐가는 바람처럼
파란미소를 뿌리던
꿈의 계절을
모두 잊어야 하~나
바람이~ 몹시~ 불~던 날
우리는 헤매다녔지
조금은 외롭고
쓸쓸했지만
그것이 낭만이었지
만나면 할 말을 못하고
가슴을 태우면서도
그렇게 우리의 사랑은
끝없이 깊어 갔는데
이제는 너를
잊어야 하나
그냥 스쳐가는
바람처럼
파란 미소를 뿌리던
꿈의 계절을
모두 잊어~야 하~나

그날이~ 언제~였~던가
침묵이 흘러간 뒤에
잊어~달라는
그 말 한마디
아직도 나를 울리네
조용히 눈물을 삼키며
뒷모습 바라볼 때는
또 다시 만날 수
있다고 그렇게
생각 했는데
이제는 너를
잊어야 하나
그냥 스쳐가는 바람처럼
파란 미소를 뿌리던
꿈의 계절을
모두 잊어~야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