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미 신사동 그 사람
희~~미한
불빛 사이로
마주치는 그 눈길
피할 수 없어
나도~ 몰~래~
사~랑~을 느끼며
만났던~~ 그 사람
행여 오늘도
다시 만~날까
그날 밤 그 자리에
기다리는데
그 사람 오지않고
나를 울리네
시간은 자정 넘어
새벽으로 가는데
아~ 그날밤
만났던 사람
나를 잊으셨나봐

희~~미한
불빛 사이로
오고 가는 그 눈길
어쩔 수 없어
나도~ 몰~래~
마~음~을 주면서
사랑한~~ 그사람
오늘밤도~
행여 만~날까
그날 밤 그 자리에
마음 설레며
그 사람 기다려도
오지를 않네
자정은 벌써 지나
새벽으로 가는데
아~ 내마음
가져간 사람
신사동~ 그사람

희~~미한
불빛 사이로
오고 가는 그 눈길
피할 수 없어
나도~ 몰~래~
사~랑~을 느끼며
만났던~~ 그 사람
행여 오늘도
다시 만~날까
그날 밤 그 자리에
기다리는데
그 사람 오지 않고
나를 울리네
시간은 자정 넘어
새벽으로 가는데
아~ 그날밤
만났던 사람
나를 잊으셨나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