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 7년간의 사랑

7년을 만났죠 아무도 우리가

이렇게 쉽게 이별할 줄은 몰랐죠

그래도 우리는 헤어져 버렸죠

긴 시간 쌓아왔던 기억을 남긴 체

우린 어쩜 너무 어린 나이에

서로를 만나 기댔는지 몰라

변해가는 우리 모습들을 감당하기 어려웠는지도

이별하면 아프다고 하던데

그런 것도 느낄 수가 없었죠

그저 그냥 그런가봐하며 담담했는데

울었죠 우우우 시간이 가면서 내게 준

아쉬움에 그리움에 내 뜻과는 다른

나의 마음을 보면서

처음엔 친구로 다음에는 연인 사이로

헤어지면 가까스로 친구 사이라는

그 말 정말 맞는데

그 후로 삼 년을 보내는 동안에도

가끔씩 서로에게 연락을 했었죠

다른 한 사람을 만나 또 다시

사랑하게 되었으면서도 난

슬플 때면 항상 전활걸어 소리없이 눈물만 흘리고

너도 좋은 사람 만나야 된다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면서

아직 나를 좋아하나 괜히 돌려 말했죠

알아요 우우우 서로 가장 순수했었던

그 때 그런 사랑 다시 할 수 없다는 걸

추억으로 남을 뿐

가끔씩 차가운 그 앨 느낄 때도 있어요

하지만 이제는 아무 것도 요구할 수 없다는 걸 잘 알죠

나 이제 결혼해 그 애의 말 듣고

한참을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죠

그리곤 울었죠 그 애 마지막 말

사랑해 듣고 싶던 그 한 마디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