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북에서 온 민숙이

북에서 온 민숙이. 너의 이름이라 했어 입촌식에서 너를 본거야 우린 한 겨레인데 서로 다른

국기를 가슴에 달고 하나이면서 서로다른 깃발을 위해 싸워야 하지 왜 우리는 같은 하늘아래

둘인데 사랑한단 말도 못하고 너의 마음 열어 이젠 내게 다가와 이별까지 소중한거야 이별이란걸

알아 함께 갈수 없는걸 넌 북으로 나는 남으로 헤어짐은 다시 만날 약속이잖아 우리 사랑 끝이

아니야 언젠가는 하나 될 수 있겠지 그날까진 나를 잊지 말아줘 서로 기다리면서 사는거야

흘러가는 시간이 너무 아쉬워 이세상 죽는 그날까지 계속될 우리사랑 이별을 힘들어 하지마 보낼

수가 없잖아 하나될 그날을 위해 추억을 소중히 간직해줘 우린 다시 만나 사랑 해야해 너의

목에 걸린 메달 너무나 눈이 부셨지 눈물나도록 자랑스러웠어 언젠가는 풍요로운 이땅에서

모두의 축복받으며 사랑하고 싶어 너와 영원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