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이마음다시여기에

못내 아쉬운 이별이 어느새 그리움되어
설레이는 더운 가슴으로 헤매여도 바람일 뿐
끝내 못잊을 그날이 지금도 다시 눈앞에
글썽이는 흐린 두눈으로 둘러봐도 하늘일 뿐

아~~나의 사랑은 때로는 아주 먼 곳에
영원히 찾을 수 없는 곳에 던져버리고 싶을뿐
하지만 저쯤 멀어진 그리운 우리의 사랑
대답이 없는 너의 뒷모습 이마음 다시 여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