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성 언젠가 때가 오면

늦가을 오후 같은 쓸쓸한 분위기로...
장미꽃 향기를 풍기는 그녀..
먼발치에서 바라만보아도 왠지 모르게 내가슴이
떨려요....

어디서 살까 이름은 무얼까 우유빛 살결에
그맑은 눈동자 거짓말처럼 나를 불러준다면
난 내인생을 걸겠어요
언젠가 때가오면 내모든걸 주겠어요
언젠가 때가오면...

언젠가

언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