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용 너
낙엽지는 그 숲속에
파란 바닷가에
떨리는 손
잡아주던 너
별빛같은 눈망울로
영원을 약속하며
나를 위해 기도하던 너
웃음지~며 눈감은 너
내 곁을 떠난 뒤
외로운~ 짚시처럼
밤을 태워버린
숱한 나~날들
오늘도 추억속에
맴돌다 지쳐버린
창백한
나~의~넋

바~람에 실려가고
빗소리에 몰~리는
잊어버린
너의 목소리
부서지는 머리결을
은빛처럼 날리우고
되돌아선 너의 옛모습
웃음지~며 눈감은 너
내 곁을 떠난 뒤
외로운~ 짚시처럼
밤을 태워버린
숱한 나~날들
오늘도 추억속에
맴돌다 지쳐버린
창백한
나~의~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