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길 나니미
그대와 만나던 날
호숫가엔 꽃무지개 떴지
그대와 손잡던 날
내 가슴엔 둥근달이 떴지
그러나 이젠
모두가 추억
사랑이란 눈물로 쓴
이야기였네
만약에 내가 시인이라면
시인이였다면
한 줄만 읽어도
눈물이 핑도는
시를 썼을거야
달이 가도 해가 가도
차마 못잊을
나니미 나니미
그리운 내 사~랑
보고 싶어
울고 있는
이 마음 전할 길 없네

그대와 만나던 날
호숫가엔 꽃무지개 떴지
그대와 손잡던 날
내 가슴엔 둥근달이 떴지
그러나 이젠
모두가 추억
사랑이란 눈물로 쓴
이야기였네
만약에 내가 시인이라면
시인이였다면
한 줄만 읽어도
눈물이 핑도는
시를 썼을거야
달이 가도 해가 가도
차마 못잊을
나니미 나니미
그리운 내 사~랑
보고 싶어
울고 있는
이 마음 전할 길 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