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너를 불러본다
바라보면 슬퍼지고
돌아서면 그리워지네
못잊어 찾아온 것도
죄란 말이냐
소중히 간직했던
순정의 아픈 벌이냐
약속은 없었지만
그럴 줄 몰랐다
모질게도 변한 님아
너무나도 낯이 설어
차라리 타인인
너를 너를 불러본다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눈물만이 아롱지네
살며시 눈만 들어도
아리던 사랑
서러워 떠난 죄가
이다지도 크단 말이냐
언젠가 돌아올 줄
알긴 했으련만
기다릴 줄 모르는 님아
너무나도 낯이 설어
차라리 타인인
너를 너를 불러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