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백호 청사포
해운대 지나서
꽃피는 동백섬
해운대를 지나서
달맞이 고개에서
바다로 무너지는
청사포
언제부터인가
푸른 모래는 없고
발 아래 포구에는
파도만 부딪치어
퍼렇게 퍼렇게
멍이 드는데
해운대 지나서
바다와 구름 언덕
해운대를 지나서
달맞이 고개에서
청사포를 내려보면
여인아
귓가에 간지럽던
너의 속삭임
아직도
물결위에
찰랑이는데
찰랑거리는데

순정의 첫키스
열정의 그날밤
수줍던 너의 모습
이제는 바람의
흔적마저 찾지못할
청사포
사랑한다고
나만 사랑한다고
철없던 그 맹세를
내 진정 믿었던가
목메어 울고가는
기적소리여
해운대 지나서
꽃피는 동백섬
해운대를 지나서
달맞이 고개에서
청사포를 내려보면
여인아
귓가에 간지럽던
너의 속삭임
아직도
물결위에
찰랑이는데
찰랑거리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