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준석 비와 당신
이젠 당신이 그립지 않죠 보고 싶은 마음도 없죠
사랑한 것도 잊혀가네요 조용하게
알수 없는건 그런 내맘이 비가 오면 눈물이 나요
아주 오래전 당신 떠나던 그날 처럼

이젠 괜찮은데 사랑따윈 접어 뒀는데
바보같은 나 눈물이 날까

아련해지는 빛바랜 추억. 그 얼마나 사무치던지
미운 당신을 아직도 나는 그리워 하네

이젠 괜찮은데 사랑따윈 잊어 버렸는데
바보같은 나 눈물이 날까

다신 안 올텐데. 잊지 못한 내가 싫은데
언제까지나 맘은 아플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