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원 이별의 끝
어떻게든 그대를 잊겠죠..
조금 힘들겠지만 믿고 싶지 않았던
이별은 왜 나만 필요로 하나요..
그래요.. 나 할 수 없이..
그대를 놓아요.. 바보 같지만 웃으면서..

눈물도 내 마음 아시는지..
어색한 웃음 뒤에 숨어서 내게 말해요..
우리 이별후엔 언제라도 찾아 온다면
편안해 그댈 보내주라고..

차라리.. 더 힘겨워하길 바랬죠..
눈물도 날 버리게.. 멈춰버린
내안의 사랑은 왜 그리 서럽게 우는지..

어떤날은 기도해요..
남겨진 그대의 이름이라도 사라지길..

슬픔조차 알지 못하게 이제는 날 지워요..
한번도 하지 못한말..
세상 모두가 날 기억하지 못한다해도
그대만은 잊지 않기를..

혹시나 다음 세상에..그댈 만나게 돼도
한번 더 나를 떠난다 해도 이해해..

`눈물도 내 마음 아시는지..
어색한 웃음 뒤에 숨어서 내게 말해요..
우리 이별후엔 언제라도 찾아 온다면
편안해 그댈 보내주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