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혁 비단

아직은 말야
나도 모르게
자꾸 뒤를
돌아보게 되지
집에오는 길엔 항상
조금은 말야
느린 걸음으로 다니던
길로만 걸었지
혹시나
어긋나게 될까봐
그래 잘됐어
잊을게
우린 어차피
안될테니까
몇십번
아니 몇백번
내 마음을 타일러도
멈출수가 없는 건
너에게로
향해가는 내 마음
네가 안된대도
어쩔 수 없어
이런 내 모습을
이해해주길
네가 없는
세상은
무얼위해
살아가야 하는지
그걸 잘 몰라서
이러는 거야
매일 아침 내 꿈이
이뤄진다 해도
행복하질
못할 것 같아

우습겠지만
지난 며칠이
나의 꿈일거라 생각하면
조금 마음이 괜찮아
눈을 떠보면
사랑하는 연인
달라진 너도
없는 세상에
그렇게 끝나는 영화처럼
말해주겠니
늦은 밤 잠이 안올땐
어떡해하는지
그래도 보고싶을땐
무슨 생각을 하는지
멈출수가 없는 건
너에게로
향해가는 내 마음
네가 안된대도
어쩔 수 없어
이런 내 모습을
용서해
네가 없는 세상은
무얼위해
살아가야 하는지
그걸 잘 몰라서
이러는 거야
행복한 널 보려고
아파도 견뎠어
어떻게 그런
널 잊기 쉽겠니
조금만 더
그리워 할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