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준 시한부

헤어지기가 아쉬워
놓지못했던 두손과 마음이
기댈수 있던 다음이라는말
오늘지나면 마지막인것을
다알면서도 나 좋아했던말

그댈보고 웃으면 다시한번만이라도
가막눈 마주치면 내내 아쉬워
혹시 더 줄게 있을까
주머니 속을 뒤지다
그대모르게 흐른 눈물

다 다 그댈위해서
살아몾일을 그댈위해서
뒤돌아서네 오래된 슬픔 남겨주기에
모자란 내 마음뿐이네

나 자꾸 나 자꾸
아무것도 모르는 그대얼굴
나를보고 웃으면 꼭 한번만이라도
단둘이 떠난 여행 내내 아쉬워

남은 시간이 있을까
무슨 소용이 있을까
나도 모르게 흐른 눈물

남은 내 눈물도 다 그대위해서
살아몾일을 그대위해서
숨기고 가네 오래된 슬픔 남겨주기엔
모자란 내 마음뿐이네

미안해요
다 그댈위해서
죽어몾잊을 기억조차도
그대의 하루 눈물로 지새우기전에
모두 묻어버리고 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