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꿈에
어떤 말을 해야 하는지
나 너무 가슴이 떨려서
우리 옛날 그대로의
모습으로 만나고 있네요
이건 꿈인걸 알지만
지금 이대로
깨지 않고서
영원히 잠잘 수 있다면
날 안아 주네요
예전 모습처럼
그동안 힘들었지
나를 보며 위로하네요
내 손을 잡네요
지친 맘 쉬라며
지금도 그대손은
그때처럼 따뜻하네요
혹시 이게 꿈이란걸
그대가 알게
하진 않을거야
내가 정말 잘할거야
그대 다른 생각
못하도록
그대 이젠 가지 마요
그냥 여기서
나와 있어줘요
나도 깨지 않을께요
이젠 보내지
않을거예요
계속 나를 안아주세요
예전 모습처럼
그동안 힘들었지
나를 보며 위로하네요
내 손을 잡네요
지친 맘 이제 쉬라며
지금도 그대 손은
그때처럼 따뜻하네요
대답해줘요 그대도 나를
나만큼 그리워했다고
Oh~ yeah oh~
uh~ yeah oh~
바보같이 즐거워만
하는 날 보며
안쓰런 미소로
이제 나 먼저 갈께
미안한듯 얘길하네요
나처럼 그대도
알고 있었군요
그래도 고마워요
이렇게라도 만나줘서
날 안아주네요
작별인사라며
나 웃어 줄께요
이렇게 보내긴 싫은데
뒤돌아 서네요 oh~
다시 그때처럼
나 잠 깨고나면
또다시 혼자 있겠네요
저 멀리 가네요 oh~
이젠 익숙하죠
나 이제 울께요
또다시 보내긴 싫은데
보이지 않아요
Oh~ oh~ uh~ yeah~
이제 다시 눈을 떴는데
가슴이 많이 시리네요
고마워요 사랑해요
나 괜찮아요
다신 오지 말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