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양파 나 가거든(정확합니다!!!)

쓸쓸한 달빛 아래 내 그림자 하나 생기거든

그땐 말해볼까요 이 마음 들어나 주라고

문득 새벽을 알리는 그 바람 하나가 지나거든

그저 한숨 쉬듯 물어 볼까요 난 왜 살고 있는지

나 슬퍼도 살아야하네 나 슬퍼서 살아야하네~~~

이 삶이 다하고나야 알텐데 내가 이세상을 다녀간 그이유

나가고 기억하는 이 나 슬픔까지도 사랑했다 말해주길

흩어진 노을처럼 내 아픈 기억도 바래지면

그땐 웃어질까요 이 마음 그리운 옛일로

저기 홀로 선 별하나 나의 외로움을 아는건지

차마 날 두고는 떠나지 못해 밤새 그 자리에만

나 슬퍼도 살아야하네 나 슬퍼서 살아야하네~~~

이 삶이 다하고나야 알텐데 내가 이세상을 다녀간 그 이유

나가고 기억하는 이 내 슬픔까지도 사랑하길~~~ 후~~

후~부디 먼훗날 나 가고 슬퍼 하는 이 나 슬픔 속에도 행복했다~~~ 믿게~

<나레이션>

나는..조선의 국모다..비록 타오르고 타올라 그저 한줌의 재로 흩어져 바람을 타고 빗물에 쓸려 외롭게 떠돌지라도 이것이 어찌 내 마지막이라 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