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윤경 명성황후
임오군란 피난살이
야월삼경 깊은 밤에
찢어진 문틈으로
서울 하늘 바라보~며
환궁할날 기다리며
칠성님께 비는 마음
아느냐 모르느냐
국망산에 우는 새야
너마저 슬피 울면
명성황후 중전마마
그 마음을
어찌하라고

구중궁궐 돌아보며
삼백리 길 떠나올때
찢어지는 가슴 안고
북두 칠성 바라보~며
원한 맺힌 아픈 사연
인왕산에 비는 마음
아느냐 모르느냐
산아 산아 국망산아
그 마음 모르시면
마마 마마 중전마마
그 아픔을
어떡하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