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모 마지막 일기
어디서부터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할지
처음 일기를
쓰게 됐던 건
이렇게라도
너와 얘기 하게
너를 보내던 그날 밤
낯선 주점에 앉아
홀로 기울이던
술잔과 나눈
약속을 적은
첫장 기억하니
생애 단 한 사람만
단 한번만
나는 사랑하다 가겠다고
또 그게 너라고~
오 나를 용서해 이게
이 세상에서 전하는
내 마지막
인사가 될거야
나 밖에 모르는
그녀를 위해서~
살아도 되겠니
날 축복해줘
어제 그녀가 눈물을
흘리는 걸 보았어
나의 머리맡에
무릎을 꿇고
기도하는 걸
나 잠든 줄 알고
이해해 줄 수 있니
나 이번 세상만
그녀를 기대고 살께
너무 힘들었었어~
혼자 견디기가 나~
널 잊지 않을께~
다시 너에게 갈께
잠시만
눈을 감고 살아가
여기 내가 사는 곳~
내려다 보지도 마
사랑하는 건
너 하나뿐이니 이게
이 세상에서 전하는
내 마지막
인사가 될거야
나 밖에 모르는
그녀를 위해서~
살아도 되겠니
나를 용서해
부디
잘있어야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