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설 만포선 길손
1.만포진 꾸불꾸불 육로 길 아득한데
철죽꽃 국경선에 황혼이 서리는구나
날이 새면 정처 없이 떠나갈 양치기 길손
뱃사공 한세상을 땟목 위에 걸었다.

2.오국령 부는 바람 피리에 실어올 제
꾸냥의 두레박엔 봄꿈이 처절철 넘네
봄이 가면 지향 없이 흘러갈 양치기 길손
다시야 만날 날을 칠성님께 빌었다.

3.낭림산 철죽꽃이 누렇게 늙어 간다
당신의 오실 날짜 강물에 적어 보냈소
명마구리 울어 울어 망망한 봄 물결 위에
임 타신 청포돛대 기대리네 그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