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영 사&진
아무 할일도 없죠
매일 같이 이래요
그래서 아주 깊은곳까지
책상 정리를 시작한거죠
그대 사진을 봤죠
잘 나온건 아니에요
모두 버렸다 생각했는데
그댄 거기서 웃고있어요
울죠 나는 하염없이
눈물 흘리~죠
그 빛바랜
사진 때문~에
그대 헤어진지
몇년이 흘렀지~만
사진속에서도
아직 나를 괴롭히~~나요
그대 사진을 봤죠
뭐가 그리 좋은지
그대를 찍은것도 아닌데
그댄 거기서 웃고있어요
울죠 나는 하염없이
눈물 흘리~죠
그 빛바랜
사진 때문~에
그대 헤어진지
몇년이 흘렀지~만
사진속에서도
아직 나를 괴롭히~~나요
울죠 나는 하염없이
눈물 흘리~죠
그 빛바랜
사진 때문~에
그대 헤어진지
몇년이 흘렀지~만
사진속에서도 아직 나를
괴롭히~나요 울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