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닉 혀
날 찾지마(뭐?) 그 혀를 치워(왜이래)
너의 비린내 나는 상한 혀가 역겨워
넌 그렇게 (하하) 날 핥다가 (너 괜찮니?)
그 혓바닥 곧추세워 나를 찌르지
*미끄럽게 내게 부끄럽게 내게 부드럽게 다가와 (속삭거리다)내 깊은곳 핥아주기라도 할 듯 내몸을 휘감다가 (퍼덕거리다)
소리없이 나를 때도없이 나를 끝도없이 쭉빨아(너덜거리듯)
껍질만 남을 때 혀끝으로 굴려 변기통에 뱉겠지
널 믿었어(지금은 달라?)맨 처음엔(음...)
너의 혀 미칠듯한 느낌에 난 녹았어
이젠 알아 (도대체 뭘?)난 깨났어 (너 미쳤구나?)
낼름대는 젖은 혀의 독을 느꼈어
**(날 이해해줘)(나도 원치않아)너의 꾸민 눈동자가 두려워
(그게 혀라는 거야)(나도 어쩔 수 없어 2nd time 결국 너를 위한거야)그렇다면 내가 먼저 단칼에 잘라버릴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