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여름가을겨울 잃어버린 자전거에 얽힌 지난 이야기
집 앞에 놓여진 낡은 자전거 이미 오래 전이지만
문을 나서다 문득 깨닳은 주인 잃은 기억과 아쉬움

그 속엔 안개속을 나는 듯한 그리움 뽀얀 그대와의 만남
그리고 눈물도 이별의 말도 없는 아쉬운 추억

하늘만 쳐다 보아도 행복을 느끼던 시절
이제는 저멀리 자전거에 얽힌

지난 이야기 속으로 사라져가고
지금은 잊었지만 가슴 속 깊은 곳에
추억의 짙은 향기 남겼지

지금도 기억하나 가슴속 깊은 곳에
잊혀진 추억들이 아쉬워 나 그대 사랑하게 때문에

이름도 기억할 수 없겠지만 말 할 수 없는 애틋함
꿈 속에서도 걸어가기엔 조금 멀리 있었던 것 같아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었던 작은 자존심의 다툼
우린 모두다 지지 않았고 이기지도 못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