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두렁 밭두렁 다락방
우리집의 제일높은 곳 조그만 다락방
넓고 큰방도 있지만 난 그곳이 좋아요
높푸른 하늘품에 안겨져있는
뾰족지붕 나의 다락방 나의 보금자리
달무리진 여름밤 고깔씌운 등불켜고
턱괴고 하늘보면 소녀의 나래펴던
친구는 갔어도 우정은 남아있는
이제는 장미꽃핀 그리움 숨기는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