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낌없이 주는 나무 유년시절의 기행
어제는 하늘을 나는 아름다운 꿈을 꾸었지
오랜만에 유년시절의 나를 발견했지
저물 무렵 빈 운동장에 커다란 나무아래서
운동화에 채이는 비를 보며 그애와 웃곤했지
*내가 떠나려는 것인지 주위가 변해가는 것인지
횡한 나의 두눈은 기억속의 너를 찾네
손때묻은 가방과 어색한 표정의 사진들은
무뎌진 나의 가슴에 숨은 기억을 깨우네

정든 학교를 떠나고
까만 교복을 입던 난 혼돈스런 날을 보내며
조금 커가는걸 느꼈지

*반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