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희 오월의 햇살
오월의 햇살

어디선가 날 부르는 목소리에 돌아보면
보이는 건 쓸쓸한 거리 불어오는 바람뿐인데
바람결에 휘날리는 머리카락 쓸어올리며
가던 걸음 멈추어서서 또 뒤를 돌아다보네
어두운 밤 함께 하던 젊은 소리가 허공에 흩어져가고
아침에 올때까지 노래하자던 내 친구 어디로 갔나
머물다 간 순간들 남겨진 너의 그 목소리
오월의 햇살 가득한 날 우리 마음 따스하리

윤항기.이선희 작사 / 윤항기 작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