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완 초 야

바다 바람 차갑지 않아?
달처럼 어여쁜 얼굴
남포불 하늘거리고
따스한 정이 흐르네
오늘같이 흐뭇한 날엔
술 한잔 권하고 싶어
하얀 볼이 붉어지며는
그댄 어떨지 몰라
사랑해 사랑해
밤하늘 무지개 피네
사랑해 사랑해
솜털처럼 고운 이 밤에

이마를 마주 대하고
나직히 속삭여봐요
이 마음 깊은 곳까지
그대 숨결퍼져요
지금 눈감아 괜챦은 날이
또다시 올 수 있을까
이 넓은 모래밭을
맨발로 거닐고 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