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년쯤이면

너 하나를 잊기에는
충분할 텐데
다른 사랑해도 될
그런 시간일 텐데
너의 말투로
아직 말하고
너를 닮아
있는 걸
내게 일 년쯤은
순간보다 짧아서
너의 이름 낯설어도
괜찮을 텐데
나를 잊은 널 다신
부를 일 없을 텐데
아직 붙잡고
입에 차오른
이름 나인
것처럼
내게 일 년쯤은
순간보다 짧아서
굳어진 맘은
너 말곤 쓸 곳을 몰라
그리움에 녹이
슬어가도
너만
기다리는데
사랑은 내 손에
익은 버릇 같아서
떼어내도
다시 어느 샌가
나를 물들이는 걸
이렇게
너의 이름 낯설어도
괜찮을 텐데
나를 잊은 널 다신
부를 일 없을 텐데
아직 붙잡고
입에 차오른
이름 나인
것처럼
내게 일 년쯤은
순간보다 짧아서
굳어진 맘은
너 말곤 쓸 곳을 몰라
그리움에 녹이
슬어가도
너만
기다리는데
사랑은 내 손에
익은 버릇 같아서
떼어내도
다시 어느 샌가
나를 물들이는 걸
이렇게

더 많은 시간이 가고
흘러간대도
언제라도
사랑한 기억엔
너만 살아갈 텐데
사랑이 끝나고
다시 볼 수 없어도
전부였던
그때 마음까지
쉽게 거둘 수 없어
굳어진 맘은
너 말곤 쓸 곳을 몰라
그리움에 녹이
슬어가도
너만
기다리는데
사랑은 내 손에
익은 버릇 같아서
떼어내도
다시 어느 샌가
나를
물들이는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