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면성(Feat.YDG A.K.A. 양동근)

본좌는 새까만
늑대의 탈을 쓴
아니 새하얀
양털을 목에 두른듯
그 모습은
빨주노초파남보
여러색으로
바뀌고 그것은
본이 바라던 내 원래
모습은 아니고
내 주머니 속에서
동전을 꺼내어 보니
두가지 얼굴로
내 모습을 바라보니
내 내면도
두가지 빛을 내
괜히 쉽게 판단한 넌
해와 달 진실과
거짓말 방패와 칼날
흑과 백에 칼날
가슴속에 편견을
버리지 못하는 너 탈락
왜 편을 갈라
편견에 목말라?
전쟁과 평화
언어논쟁과
대화 모두 같은
양면성을 띄는
이 세상에 조화
입가에 미소와
붉어진 눈동자
사람이란 선택된
그 자들만의
묘사
벼랑끝 다달아 생각해
너무 쉽게
그렇게 받아들여도
그렇게 하면 돼
그래 But You
Don`t Know Way 2 go
벼랑끝 다달아 생각해
너무 쉽게
그렇게 받아들여도
그렇게 하면 돼
그래 But You
Don`t Know Way 2 go
도마위 사시미
식기 흉기 천사
마귀 까치 까마귀
To Be Or Not To be
투기 한끼 두끼
요즘 엉덩
부비부비 꼬부랑
허리 구비구비
친구 신구 빈부
진부 아님 말구
도 아니면 모
모순 내면 모 깊은
상처 발라 연고
우유부단 심사숙고
상반된 정반대로
귀로 듣기엔
입바른 소리
가만보면 올바른 소리
영혼도 육신도
몸 따로 맘 따로
흰니 썩은니
하나님의 섭리
벼랑끝 다달아 생각해
너무 쉽게
그렇게 받아들여도
그렇게 하면 돼
그래 But You
Don`t Know Way 2 go
벼랑끝 다달아 생각해
너무 쉽게
그렇게 받아들여도
그렇게 하면 돼
그래 But You
Don`t Know Way 2 go
내 맘의 낮과 밤
깊은 증오와 사랑
또 남자와 여자
악수와 멱살
한에 맺힌
그 절규 마치 기쁨에
외침 심장에 가시돋힌
선과 악의 대치
그 가짜 가면속에
삼켜진 바짝
말라붙은 독침은
내 목까지 덮친
내 육체는 이미
썩은 나뭇가지
뼛속 깊이
단단하게 솟는 의지
Top 2 da Muthafxxxxx`
Bob 부터 양키
My Flow is
Jakob`s Lie
(Another
Side!)
음악이 나의 행복이자
깊은 고통이듯이
내게 보여질 수 있는
것과 볼 수 없는 것
커다란 가면속에
감춘 방어막을 갖춘
양파껍질 속에
수만가지 표정
Like A
Ghostface
굳게 잠긴 맘에 Case
열어 젖혀 봤자
이미 높게 던진
운명의 Dice
벼랑끝 다달아 생각해
너무 쉽게
그렇게 받아들여도
그렇게 하면 돼
그래 But You
Don`t Know Way 2 go
벼랑끝 다달아 생각해
너무 쉽게
그렇게 받아들여도
그렇게 하면 돼
그래 But You
Don`t Know Way 2 go
TB N YDG TB N YDG
TB N YDG
개코
Hit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