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 Life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
크게 한번 웃어봐
어차피 한번 사는 인생
즐겨봐 다같이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
크게 한번 웃어봐
어차피 한번 사는 인생
즐겨봐 다같이
창문을 뚫고 들어오는
아침 햇살에 난 잠을 깨
어제 마신 술이
아직 덜깨
지끈지끈 아파오는
관자놀일
주무르려는 순간
울리는 전화벨소리
세상 다 귀찮은 사자의
걸음 걸이로 기어가
짜증나는 말투로
전화를 받아보니
난데없이 대문을
열어 보라는
여자친구의 말
지금 막 일어나
눈커풀 위에 내려앉은
벽돌을 치우고
문을 열어보니
문앞에 놓인
검은 봉다리 그 속에
김밥말이 해장 국물이
내 입가에 미소를
짓게 만드네
싸구려 댄스를 추자
삐까뻔쩍 구두를 신고
싸구려 인생을 살자
개리 길이 리쌍과 함께
싸구려 댄스를 추자
이름 모를 여인을 안고
싸구려 인생을 살자
모두 함께 다같이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
크게 한번 웃어봐
어차피 한번 사는 인생
즐겨봐 다같이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
크게 한번 웃어봐
어차피 한번 사는 인생
즐겨봐 다같이
지금 나 홀로 사는 곳
지은지 20년이
넘은 아파트
비가 많이 내리면
화장실 천장에서
물이 뚝뚝뚝
하지만 관리실의 답은
언제나 무뚝뚝
장마철 볼일을 볼땐
우산을 받쳐
이 짜증나는 현실을
벗어나고자
때로는 6개의 숫잘
맞추기 위해 땀을 빼
하지만 결과는
모두 실패
허무한 마음
달래고 싶어
3선 슬리퍼 질질 끌고
술집을 가니
흘러나오는 음악소리는
다름아닌
(Hey 지나간 날은
모두 뒤로)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
크게 한번 웃어봐
어차피 한번 사는 인생
즐겨봐 다같이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
크게 한번 웃어봐
어차피 한번 사는 인생
즐겨봐 다같이
한참을 내릴 것 같던
비는 금새 물러가고
따사로운 햇살이 다시
세상을 휘감고
그처럼 우리의 삶은
곧 호랑이 장가가는
날의 반복
나무의 눈물이
낙엽이 되어 떨어지면
친구가 되어
싫은 소리 없이
받아주는 땅
그처럼 오래 끓인
설렁탕
그 진국처럼
진한 우정으로
내 눈물을 닦아 주는
(Hey 친구가 있으므로)
또 내가 자존심만 센
잡초라도 등을 기대줄
(사랑이 있으므로)
나는 야
밝게 웃을 수 있고
그 모든걸 믿고
불평 불만만 털어놓는
못난이 래퍼지만
나의 노래로
슬픔을 내일 모레로
날려보내는 이들이
손을 들어주기에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이야
싸구려 댄스를 추자
삐까뻔쩍 구두를 신고
싸구려 인생을 살자
개리 길이 리쌍과 함께
싸구려 댄스를 추자
이름 모를 여인을 안고
싸구려 인생을 살자
모두 함께 다같이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
크게 한번 웃어봐
어차피 한번 사는 인생
즐겨봐 다같이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
크게 한번 웃어봐
어차피 한번 사는 인생
즐겨봐 다같이
그래도
살 맛 나는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