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이 주룩주룩

그냥 견딜 만했어
우리 이별이란 게
내겐 현실보다
중요한 건 아니었나 봐
걱정했던
그리움
분주했던 내 하루에
조금씩 미뤄지다가
어느새 난
이별한 적 있었나
오늘 바빴던 하루
집에 돌아가는 길
왠지 낯익은
온도와 하늘
피곤함까지
이런 날엔 기댔지
그날의 푸념까지도
모든 걸 들어주었던
그 한 사람
갑자기 떠올라서
가슴 먹먹 답답해
이제 와 뭘 어떡해
왠지 너무 쉽게
견딘다 했어
너무 보고 싶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건
멍하니
그대 이름 불러 볼 뿐
눈물이 주룩주룩
나의 뺨을 지나서
추억 사이사이
스며드는 밤
한꺼번에 밀려든
그대라는 해일에
난 이리저리
떠내려가
나의 방문을 열고
이곳저곳 뒤적여
몇 장 찾아내 본
그대 모습 너무 반가워
꼼꼼하지 못했던
나의 이별 마무리에
처량히
미소 짓는 밤
저 하늘에
오랜만에 말 건다
가슴 먹먹 답답해
이제 와 뭘 어떡해
왠지 너무 쉽게
견딘다 했어
너무 보고 싶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건
멍하니
하늘과 말하기
벗어나려
몸부림치지 않을게요
그리움이란 파도에
몸을 맡긴 채로
내가 아는 그대도
힘겨웠을 텐데
미안해
때늦은 보고 싶음에
눈물이 주룩주룩
나의 뺨을 지나서
추억 사이사이
스며드는 밤
한꺼번에 밀려든
그대라는 해일에
난 이리저리
떠내려가
난 깊이깊이
가라앉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