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틈새로

널 만난 그 순간
모든 것이 멈춘 듯
움직일 수 없었어
처음엔 두 손이
그담엔 두 눈이
하나 둘씩 떨려왔어
똑같은 시간에
내가 걷는 거리에
하필이면 너도
같은 거릴 걷고 있는지
우연은 지독하게
내 뒤에 서서
날 괴롭히는게
좋은가봐
날 보던 그 순간
죄를 지어버린 듯
내 얼굴을 가렸었어
나를 본게 맞을까
나를 알아봤을까
서둘러서 걱정했어
혹시 나를 다정히
부른 네 목소리에
나도 몰래 반갑다고
대답할지 몰라서
아무말 할 수 없게
입마저 가리고
고개
돌렸는데
(죽어있던 기억들이
살아있나봐)
이젠 너를 모두
잊었다고 믿었었나봐
(조금도 잊어내지
못한 건가봐)
네가 걷는 소리
하나까지 기억하나봐
(날 몰라보는 건지
스쳐 지나가)
내 얼굴을 가린
손틈새로 너를 보다가
(행복했던 추억들이
자꾸 생각나)
내 이름 부르길
바랬나봐
불꺼진 내 방에
네가 없는 내 방에
버릇처럼 불을 켰어
새어 나온 한숨이
고여 있는 눈물이
내 발 아래 가득했어
헤어지던 그 날에
찢어버린 사진을
조심스레 밤을 새워
다시 붙여보지만
찢겨져 조각이 난
우리 사랑은
절대로 붙일 수
없나봐
(죽어있던 기억들이
살아있나봐)
이젠 너를 모두
잊었다고 믿었었나봐
(조금도 잊어내지
못한 건가봐)
내가 걷는 소리
하나까지 기억하나봐
(날 몰라보는 건지
스쳐지나가)
내 얼굴을 가린
손틈새로 너를 보다가
(행복했던 추억들이
자꾸 생각나)
내 이름 부르길
바랬나봐
여전히 내 두눈은
널 아는데
너의 그림자도 한 눈에
난 알아보는데
나와는 다른지
모르는 척 했는지
벌써 다
잊었는지
(내가 만약 다가가서
말을 했다면)
예전 그때처럼
나를 보고 웃어줬을까
(아직도 사랑한다
말을 했다면)
너도 내 맘처럼
나를 다시 사랑해줄까
(죽어있던 기억들이
살아있나봐) oh
(조금도 잊어내지
못한건가봐)
네가 걷는 소리
하나까지 기억하나봐
(날 몰라보는 건지
스쳐지나가)
내 얼굴을 가린
손틈새로 너를 보다가
(행복했던 추억들이
자꾸 생각나)
내 이름 부르길
바랬나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