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이 재가 되어

너무나도 아름다운
수많았던 저 별들이
찬란하게 부서져
우리 몸을 감쌌을 때
함께 했었던
그 순간들을
잊을 수가 있을까
그대 내게 했던 말을
달콤했던 그 속삭임
잊지 않았겠지요

찬 바람이 불어오면
안식처가 되어주던
그대 사랑 그때는 왜
깨닫지 못했을까
그대 없이는
아무 의미없는
지금 나의 하루하루
너무 멀게 느껴지네
사랑했던 그대 내게
다시 올 수만 있다면
내몸이 재가 되어
허공에 타오를 때
잡을 수 없는
안타까움에
그대 너무 슬퍼하지마
만날 수 없지만
내려다 볼 수 있고
나를 기억할
그대가 있어
나는 너무 행복할거야

사랑했던 그대 내게
다시 올 수만 있다면
내몸이 재가 되어
허공에 타오를 때
잡을 수 없는
안타까움에
그대 너무 슬퍼하지마
만날 수 없지만
내려다 볼 수 있고
나를 기억할
그대가 있어
나는 너무 행복할거야
내몸이 재가 되어
허공에 타오를 때
잡을 수 없는
안타까움에
그대 너무 슬퍼하지마
나를 기억할
그대가 있어
행복할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