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 말 걸 그랬어 (Feat.주영)
가지 말 걸
그랬어
가지 말았어야 했어
네 결혼식
진짜
오해는 하지 마
너를 당황시키려는
못된 맘이 있었거나
이 결혼 무효야 괜히
훼방 한번 놓으려고
간 거는
아니니까
너무 빠른 거는
아닙니까
묻고 싶었던 거는
아십니까
허나 티 내진
않을게
어쨌든 축하해야 하는
날이니까
사실은 말야 어제
저 멀리 거제도나
훌쩍 떠나
술에 쩔어야지
낡은 서재에서
너를 저주해하다
잠들었다
깨서 보니
첫째
아니 내가 왜 도망가
둘째
과연 죄진 것이 난가
셋째
어떤 놈의 도둑장가
대체
그래 얼마나 행복한가
도대체
어떤 놈을 만났는지
궁금한데
거길 왜 안 가
근데 은근히 신경 쓰여
뭘 입어야 하지
편하게 입자니
빈티 나지
정장 바지 입자니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이건 너무나
쪽팔려
내 맘 한구석에선
가지 말라 말려
쪽팔려 날 말려
쪽팔려 다시 말려
내 맘
두 개로 갈려
너와 아무 상관 없는
옷들은
단 하나도
없는 것만 같고
뭘 입어도 괜히
기가 죽는
가슴은 답답해
터질 것만 같고
화가 막 났다가
다시 내가 못났다가
정신을
차려 보니
후줄근한 청바지에
낡은 컨버스
그리고
다가오는
결혼식장으로 가는
11번 버스
수많은
생각들에
감았던 두 눈을 다시 떠
바라본 곳엔
눈부신 드레스
쳐다볼 수 없어
Can`t believe my eyes
잘 지냈으면 해
오늘 그댄
더욱 아름다워 보여
더 할 말이 없어
갈게 안녕
그래 어느 날부턴가
갑자기
네가 연락이
안 된다던지
친구 하나 이날까지
소개하지 않더라 어쩐지
것도 모르고 난
가끔가다
내 귀에
속삭였던
오빠 나 영원히
오빠 거야 라는 말들을
순진하게
믿었잖아
그래 난 인정해
내 앞날이 캄캄한 것과
그저
난 걱정했네
오늘은
너랑 뭐를 해 볼까
X신 인증크리 제대로
길이 꽉 막힌 도산 대로
개로 개로한
나의 능력은 제로
완전히
망가진 채로
비참한 감정만
이미 두 배로
웨딩 마치 너가 머릴
딸 때부터 꿈을 꿨겠지
바로 나같이
허접한 놈을
상상하진
않았겠지
어서 나를
떠나가라고
내가 가진 거는
이게 다라고
크게 말하고
이게 나라고
이거밖에 안 되는 게
바로 나라고
그러니까 사랑만 하면
행복할 줄 알았던 게
결국 사랑하는 사람의
결혼식에 불청객
찌질한 못난이
왜 가까워지니 겁나니
난 발이
떨어지지 않는
바로 너의
결혼식장 앞에
차마 들어가진 못하고
젠장 기분만 X 같애
수많은
생각들에
감았던 두 눈을 다시 떠
바라본 곳엔
눈부신 드레스
쳐다볼 수 없어
Can`t believe my eyes
잘 지냈으면 해
오늘 그댄
더욱 아름다워 보여
더 할 말이 없어
갈게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