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으며 안녕
이별 앞에서 우리
가슴 아픈 말 대신
서로에게 손을 흔들면서
안녕이라 해요
마치 내일 또다시
볼 수 있는 것처럼
웃으면서 그렇게
안녕이라고 해요
지금 이 순간부턴
혼자 걸어가야 하겠죠
그대 바래다주던
집으로 돌아가는 길
서로 마주 잡은 손
이제는 살며시 놓으며
돌아서야 하는데
왠지 움직일 수 없네요
행복해야 해
넌 그래야 해
반드시 좋은 사람
만나야 해
가끔 술에 취할 때
비라도 오는 날에
추억이
널 못살게 굴지 않게
내가 옆에 없다고
끼니 거르지 말고
언제나 너답게
웃으며 말해
그 사람 뭐 하냐고
누군가 물어봐도
기억 속에 잘 있다
해 줘
이별 앞에서 우리
가슴 아픈 말 대신
서로에게 손을 흔들면서
안녕이라 해요
마치 내일 또다시
볼 수 있는 것처럼
웃으면서 그렇게
안녕이라고 해요
Yeah eh eh eh eh eh
eh eh eh
(웃으며
안녕)
Eh eh eh eh 가슴에
눈물은 흐르지만
Yeah eh eh eh eh eh
eh eh eh
(어쩔 수 없는
눈물도)
Eh eh eh eh 감추며
내 가슴속으로만
돌아서는 그 순간
벌써부터 내 손안에서
따듯했던 그대의
온기가 달아나네요
힘들게 지워야 할
헤어진 후의 슬픔들이
야속하게도 너무나 빨리
가슴에 차네요
너의 집 앞을 그냥
지나칠 수 있을까
돌아오는 생일이
전처럼 기쁠까
너 아닌 그 누군가와
비슷한 추억을 만든대도
그때만큼
설레일까
그래도 나 밝게 웃을게
슬픈 얼굴 들키지 않게
이젠 맘이 쓰여도
그걸로 그만이라고
나를
추스리면서
이별 앞에서 우리
가슴 아픈 말 대신
서로에게 손을 흔들면서
안녕이라 해요
마치 내일 또다시
볼 수 있는 것처럼
웃으면서 그렇게
안녕이라고 해요
사랑했다는
슬픈 말보다
아쉬움 가득한
어떤 말보다
행복하기를 서로 바라며
미소만을 짓기로 해
아주 머나먼
옛날이지만
서로가 모르고
살 수 있었던
그 시간으로 돌아가듯이
이제 웃으며 안녕
이별 앞에서 우리
가슴 아픈 말 대신
서로에게 손을 흔들면서
안녕이라 해요
마치 내일 또다시
볼 수 있는 것처럼
웃으면서 그렇게
눈물을 감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