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고백

꽤 오래됐어
내 맘이 조금씩
변하기 시작한 지
혼자서 괴로워한 지
언제부턴가
네가 울 때마다
너를 울리는 남자가
너무나 미웠어
차라리 내가
널 지키는 게
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이제는 내가
널 안아 주고
사랑해 주고 싶단
생각이 들었어
Baby 이제는 내게 와
and be my lady
너무나 오랫동안
지켜봤어
말없이 서서
안타까운 가슴을 숨기며
친구로 친구로
지내야 한단 이유로
목까지 차올랐던
그 고백을 참아야 했어
하지만 이제는 고백할게
너를 사랑해
내 손을 잡고
나밖에 없다며
나 같은 친구를 둔 게
정말 큰 축복이라며
변치 말자고
말을 할 때마다
조금씩 자라나는
내 사랑을 눌렀어
차라리 내가
널 지키는 게
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자꾸만 들었지만
참았어
너를 잃어버릴까
두려워 하지만
Baby 이제는 내게 와
and be my lady
너무나 오랫동안
지켜봤어
말없이 서서
안타까운 가슴을 숨기며
친구로 친구로
지내야 한단 이유로
목까지 차올랐던
그 고백을 참아야 했어
하지만 이제는 고백할게
너를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