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향

난 오늘 우연히
니가 마을에
다시 돌아왔다는
반가운 얘길 들었지
난 아주 태연히
그러냐고 말했지
하지만 그 순간
가슴이 멎는것 같았지
난 니가 떠나던 날
아무 고백도 못한 날
얼마나 미워하며
원망했는지
바보같은 날
용서할 수 없었지
손에 들고 있던 편지
끝내 전하지 못한
내가 미웠지
곧 만나게 되지
이제 준비를 해야지
니가 즐겨가는 곳들을
나는 모두다
기억하고 있지
날 기억할런지
몰라보는 건 아닐지
가슴 조이며
나는 집을 나섰지
난 니가 떠나던 날
아무 고백도 못한 날
얼마나 미워하며
원망했는지
바보같은 날
용서할 수 없었지
손에 들고 있던 편지
끝내 전하지 못한
내가 미웠지
날 보며 놀라는
너무나 반가워하는
니 모습에
난 용기를
얻어 말했지
드디어 나는
너를 사랑한다고
언제나 난 그랬다고
니가 떠난 날
너무나 울었다고
그후로 나는
너만 기다렸다고
돌아오게 해달라고
두 손을 모아
매일 기도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