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다스의 개

먼동이 터오는
아침-에
길게 뻗은
가로수를 누비-며
잊을 수 없는
우리의 이 길을
파트라슈와 함께 걸었네
하늘과 맞닿은 이 길을
랄랄라 랄랄라
랄라라라라라 랄라라
랄라라 랄라라
랄라라라라라

먼동이 터오는
아침-에
길게 뻗은
가로수를 누비-며
잊을 수 없는
우리의 이 길을
파트라슈와 함께 걸었네
하늘과 맞닿은 이 길을
랄랄라 랄랄라
랄라라라라라 랄랄라
랄랄라 랄라라
랄라라라라라 랄라라
랄랄라 랄랄라
랄라라라라 랄라라라
랄랄라 랄랄라
랄라라라라라
파트라슈
내가 아주 어렸을적--
아름다운 동화 있어--
나를 눈물짓게 했던
그 개 파트라슈
추억속의 너이지만--
언제나 내 맘 속에선--
따스한 꿈을 꾸었지--
나의 파트라슈
비리럼 비럼 비러럼--
비리럼 비러럼 비럼--
비리럼 비럼 비러럼
나의 파트라슈
하루 하루 늘어가는--
이기적인 만남들에--
한번쯤은 생각하지--
그 개 파트라슈
밑도 끝도 없는 말들--
우리들을
지치게 해--
확신 없는 진실들은
이제 파트라슈
비리럼 비럼 비러럼--
비리럼 비러럼 비럼--
비리럼 비럼 비러럼--
그 개 파트라슈
비리럼 비럼 비러럼--
비리럼 비러럼 비럼--
비리럼 비럼 비러럼
나의 파트라슈
비리럼 비럼 비러럼--
비리럼 비러럼 비럼--
비리럼 비럼 비러럼--
그 개 파트라슈